영국수상 윈스턴 처칠의 유머

영국의 수상 윈스턴 처칠이 처음 하원의원에 출마했을 때

그의 라이벌들은 정견회장에서 그에 대한 인신공격을 시작했다.

“내가 듣기에 상대방 후보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만약에 그게 사실이라면 그런 게으른 사람은 의회에 앉을 자격이 없습니다.”

그러자 이어 등단한 처칠이 이에 대해 멋지게 응수했다

“아마도 나처럼 예쁜 마누라를 데리고 산다면 당신들도 일찍 일어나지 못할 겁니다.”

청중들은 웃었고 처칠은 물론 당선되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은 지도자의 자질로 볼 때 상당히 큰 약점일 수 있다.

그리고 그러한 약점은 상대방의 입장에서는 좋은 공격포인트가 될 수 있다.

아침 일찍 일어나는 것이 부지런함의 상징이고 보면

아침에 늦게 일어난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게으름의 표본이다.

국민의 존경을 받아야 할 지도자가 게으르다면 이야말로 심각한 일 아닌가?

그렇다면 그런 상대방의 공격을

유머로 받아 넘긴 처칠의 응수에는 어떤 의미가 있었을까?


처칠의 말에 담긴 의미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이 중요하지 않다는 말이 아니라

의회의 의원으로, 국가를 위해 일하는 사람으로서 중요한 것은

그보다 훨씬 많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처칠의 아내가 정말 예쁜지 아닌지는 중요한 부분이 아니다.

처칠의 말을 달리 해석하면 아침에 일찍 일어난다는 이유만으로

모두가 훌륭한 의원은 아니라는 말이다.

처칠이 그러한 상대의 공격에 이렇게 응수했다고 가정해보자.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과 의원으로서의 역할은 다릅니다.’

저 내용이 말하고자 하는 실질적인 의미였지만 만약 처칠이 그렇게 말했다면

그것은 의미의 전달이 제대로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상대방이 원하는 대로 말려들게 된다.

그것은 곧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이 좋은가 나쁜가의 단순 논리로 논쟁이 될 수 있으며,

쟁점이 그런 방향으로 진행된다면

아침에 늦게 일어나는 사람이 훨씬 불리한 것은 자명한 일이다.

그런 의미에서 아침에 늦게 일어나는 것은 대수롭지 않다고 은근 슬쩍 넘기는 한편

의원 선출의 중요한 덕목을 빠뜨리고 그런 미세한 사생활을 헐뜯는

상대방에 대한 은근한 비판이 포함되어 있는 유머는 처칠 유머의 백미라 할 수 있다.


자신이 위기에 처했을 때, 자신이 곤란한 상황에 빠져있을 때

유머로 벗어나는 일은 유머가 가지는 멋진 매력이다.

그러나 그런 유머들이 유머 감각만 익힌다고 누구에게나 생기는 것은 아니다.

매사에 자신이 있고 여유가 넘칠 때 비로소 입을 통해 표현되어지는 것들이다.

멋진 유머로 어려운 상황을 넘기는 것도 좋지만

그보다 먼저 해야 할 일은 여유를 가지는 일이다.

유머는 여유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 출처: blog.chosun.com/ubiq6535

billiard.gif

 

나의 모교인 미국 아테니안 고등학교(Athenian School) 교장선생님과 현재 재학중인 한국인 학생의 부모님들 (위)

내가 고등학교를 다닐 때(1983~85) 평교사(수학)셨지만 지금은 교장선생님이되신 엘레노어 데이즈(Eleanor Dase) 여사 (아래)

20년이란 세월은 선생님이나 나나 많이 변화시켰지만,

서로를 알아보지 못할만큼은 변화시키지 못했다.

좋은 기억은 과거에 정지되어 있었다.

내가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이 작은 사립고등학교와 인연을 맺게된 건 우연이자 참 큰 행운이었다.

당시, 그러니까 83년 초, 독일(당시는 서독)의 한국 대사관에 근무하시던 아버지가 다시 한국으로의 발령을 기다리고 계셨고, 고등학교 1학년인 나에게 어마어마하게 큰 3가지 선택을 주셨다. 너는 앞으로 독일에 남아서 계속 공부를 할래(당시 나는 독일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었다) 아니면 아빠, 엄마를 따라 한국으로 돌아갈래. 아니면 혹시 너가 한번도 가보지 못한 미국에 가서 1~2년 영어공부를 겸해서 학교를 다니다가 한국에 와서 대학에 입학하고 싶으니?

만 16살이던 나는 직감적으로, 이 선택이 앞으로 내 인생을 크게 바꿀 거라는 걸 알고 있었다. 3개의 대륙(유럽, 미국, 아시아) 중에 하나를, 그리고 독일, 미국, 한국이라는 서로 너무도 다른 문화와 언어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했던 것도 있지만, 앞으로 진행될 나의 삶이 그 선택에 의해서 어떤 색체를 띨 것이며 또 어떤 정체성을 갖은 인간으로서 어떤 일을 하게 될지, 한가지 분명한 건 추상적으로나마 그 삶이 크게 상이하게 진해될 것은 분명했다.

저 미국에 갈래요. 보내주세요.

집과 부모곁을 떠나 낯선 미국으로 혼자 가겠다는 아들의 희망을 부모님은 존중해주셨고, 나는 그로부터 몇 달 뒤 독일 집을 떠나 홀로 캘리포니아로 날아갔다. 그리고 The Athenian School 이라는 기숙사가 딸린 작은 사립고등학교에 1983년 8월에 입학해서 1985년 6월 졸업과 함께 그곳을 떠날 때까지 내 생의 매우 중요한 그리고 참 아름다운 2년을 보내게 되었다.

그곳에는 자유가 있었다.

한창 사춘기였던 나는 부모님의 간섭으로부터 자유로웠고, 내가 좋아하는 운동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자유가 있었다.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도 나의 자유였고, 주말이 되어 미국친구들이 각자 집으로 떠나고 캠퍼스와 기숙사가 텅 비었을 때 혼자 도서관을 지키며 밀린 숙제를 하고 축구장에 가서 혼자 축구연습을 하는 것도 내가 누릴 수 있는 자유였다. 같은 서양이지만 독일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새로운 문화를 마음껏 접할 자유도 누렸다.

나에게는 문득 많은 자유가 주워졌고, 나는 서서히 그 자유를 혼자 스스로 관리하고 즐기고 활용하는 방법을 터득해갔다. 나의 권리와 책임과 고독을 구별하는 능력을 키워갔다. 수업시간에 교실 창밖으로 한 무리의 노루가 한가하게 노는 모습을 보면서, 목재건물인 도서관 지붕위에서 딱딱거리며 내 공부를 방해하는 딱따구리를 발견하면서 자연과도 친해졌다. 부모님이 한국에서 보내주시는 편지와 신문스크랩을 읽으면서, 독일에서 배달되는 친구들의 편지를 읽으면서 나는 한국에 갔다 유럽에 갔다 상상속에서 지구를 자유롭게 여행하고 있었다.

그곳에 자유가 있었기에 나는 행복했다.

나는 많은 것을 품안에 안고 그곳을 떠났다. 1985년 6월.

훨씬 더 넓은 세상을 향해 2년간 나의 자유로운 그리고 따뜻한 둥지가 되어준 학교를 졸업하고,

나는 그렇게 말없이 떠났다.

billiard.gif

삼성동 COEX 앞의 전시물

 billiard.gif

 

11월의 <학소도>와 그 주변 모습

<학소도> 남쪽으로 또 한 동의 아파트 괴물이 올라가고 있다

billiard.gif

billiard.gif 

“청취犬, 신청곡 받습니다” 美애완동물 대상 인터넷방송


“집배원한테는 친절하게 굴어요. 편지를 전해 주려는 거니까.”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가 이렇게 말한다면 어떤 청취자층을 겨냥한 것일까. 최근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애완동물을 대상으로 7월에 문을 연 인터넷 방송사 ‘도그캣라디오’(www.DogCatRadio.com)를 소개했다. 이 방송은 하루 17시간 동안 개 고양이 햄스터 등 인간이 기르는 모든 동물을 대상으로 음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장인 에이드리언 마르티네즈(34) 씨는 “애완 고양이 스니커즈 때문에 방송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고양이가 자주 야옹거리며 보채 노래를 틀어 주니 편안해 하더라는 것.

7월 첫 방송이 시작되자마자 CBS TV 뉴스가 이 ‘최초의 애완동물 방송’을 소개했다. 접속이 폭주해 서버가 다운되는 바람에 대용량 서버로 교체해야 했다.

마르티네즈 씨는 ‘전 세계 대상 방송답게 지구 곳곳에서 e메일이 폭주한다’고 말했다. 일일 접속건수는 약 13만 건. ‘애완동물들이 주인에게 부탁해’ 신청한 곡은 그룹 바하멘의 ‘누가 개를 내놓았지’, 마지 해럴이 노래한 ‘사냥개’ 등 동물 소리가 들어간 노래가 많다.

뉴욕타임스는 이 방송이 하루 한 시간은 스페인어로 진행되지만 동물들이 사회자의 언어를 가려 가며 방송을 듣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전했다.

유윤종 기자 gustav@donga.com

billiard.gif

 

<금강>

billiard.gif

[청소년에게 권하는 책]'화인열전'

문화적 감수성을 키워라

심상대·소설가



▲ 심상대·소설가
옛사람의 미적 감수성은 종묘제례악과 같은 웅장함에서부터 가냘프고 예민한 부분까지 미치고 있었다. 다산 정약용을 중심으로 한 죽란시사(竹欄詩社)의 열다섯 벗은 한 해에 일곱 번 모임을 가졌다. 살구꽃이 필 때와 복숭아꽃이 필 때, 한여름 참외가 익을 때와 가을바람이 서늘해져 서지(西池)의 연꽃을 완상할 때, 국화꽃이 필 때와 겨울에 큰눈이 올 때, 그리고 세모에 화분의 매화가 꽃을 피우면 한 번씩 모였다고 한다. 이들이 살았던 시대를 통칭 ‘영·정조 시대’라 하며, 이른바 우리나라의 르네상스라 부른다. ‘화인열전’ 1·2권(유홍준 지음·역사비평사)에서 다루고 있는 8명의 화인 중 6명이 이 시대 사람으로 그들은 저마다 독특한 방식으로 시대를 넘나드는 예술성을 시·서·화의 창작품과 삶 자체로 보여주고 있다.

능호관(凌壺觀) 이인상(李麟祥) 편을 보면 가난 속에서도 꽃다운 시정을 잃지 않았던 일화가 나온다. 그의 집에는 분재 매화가 한 그루 있었으나 땔나무가 없어 집이 추웠다. 매화가 얼어 죽을까 걱정하여 이를 송문흠의 집에 맡겨두었다가, 이듬해 정월 매화가 꽃망울을 터뜨릴 때가 되자 달려가 ‘송오도(松梧圖)’로 사례하고 매화를 추운 자기 집으로 가져와 책으로 둘러싸서 추위를 막아주며 관상하였다고 한다.

이처럼 그는 문기와 격을 갖춘 선비형의 화인이었다. ‘화인열전’에는 나오는 관아재(觀我齋) 조영석(趙榮?)도 이러한 유의 사람이다. 63세가 되던 해 갑자기 숙종대왕 어진 모사에 참여하라는 왕명을 받은 관아재는 “신이 용렬하고 비루하기 그지없습니다만 어찌 기예를 가지고 위를 섬길 수 있겠습니까?”라면서 왕인 영조 앞에서 집필하기를 거부했다.

하지만 그는 이후 단원(檀園) 김홍도(金弘道)로 이어지는 속화(俗畵)의 길을 열어 당시 서민들의 풍속을 오늘날에 전하고 있으니, 그 격은 실로 넓고 깊다 하겠다. 이들이 졸담(拙澹)한 선비풍이라면 신필기인(神筆奇人) 형의 연담 김명국과 호생관 최북이 있고, 명문재사(名門才士) 형의 공재 윤두서와 현재 심사정이 있으며, 벼슬살이를 하거나 화원(畵員)으로 살면서 프로 의식으로 일관한 겸재 정선과 단원 김홍도가 있다.

청소년들에게 이 책을 권하는 이유는 그들이야말로 앞으로 전개될 문화국가의 주인이기 때문이다. 장차 그들이 선진국 국민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문화적 감수성’과 ‘예술적 심미안’이 필요하다는 걱정 때문이다.

billiard.gif

태어난지 3개월 된 소나무

태어난지 4개월 된 소나무

태어난지 5개월 된 소나무

태어난지 10개월 된 소나무

출처: http://www.solbaram.or.kr

billiard.gif

점점 나와 맞는 사람들만 만난다.
편안하고 좋다.
그러다가 전혀 다른 분야, 일의 분야가 아니라 생각의 코드가 전혀 다른,
다른 세계의 사람들을 만나면 화들짝, 놀란다.
앗, 정말 같은 행성에 살고 있는 사람 맞아...?
그리고 기준은 언제나 나. 내가 옳지.
다만 놀라는 것 뿐 아니라, 속으로는 막 화를 내고 있는 것이다.
어떻게 그렇게 생각할 수 있지,
어떻게 그렇게 입을 수 있지,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 있지,
어떻게 그렇게 나와 다른가,
말이다.

내가 남과 다르다는 것,
남이 나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하기에 내가 쌓은 성은 이미 너무 견고한걸까.
내가 생각하는 게 어쩌면 틀릴 수도 있으며,
사실과 다를 수도 있다는 걸 윤주가 알려주며, 퍽 쳤다. 내 성을.
견고한 성 어느 귀퉁이 하나가 툭, 벽돌 하나가 툭 떨어지는 기분이랄까.
조금 놀랐지만 바람 숭숭 들어오고,
눈 꿈벅이며 바깥 좀 쳐다보고있는중.
이 생각마저, 이런 단정마저 틀릴지도 모른다.
아무것도 단정하지 말고 열어두자. 가보자.
이런 실험. 이런 훈련. 이런 연습.
고맙다.  

백은하 / 글·그림작가

billiard.gif

- 인왕산 鶴학巢소島도에서 최범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