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에서 한옥으로 옮기는 사람들, 왜?

[메디컬투데이] 2008년 11월 02일(일)

[메디컬투데이 김범규 기자]

커져만 가는 사람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은 생활뿐 아니라 먹고 자는 공간이 집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평당 400만~1000만원까지 호가함에도 불구하고 요즘 전통가옥이 뜨고 있는 것도 바로 '건강'때문.

하지만 전문가들은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전통가옥건축에 있어 보다 체계적이고 시스템화 하지 않을 경우 전통가옥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자칫 일시적으로 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전통'과 '현대'의 결합

미래지향적이며 현대적인 도시문화가 우리의 생활을 잠식한지 오래. 언젠가부터 전통적인 우리의 것이 조금씩 우리의 생활 속으로 들어오고 있다.

특히 웰빙문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새집증후군의 온상지인 아파트나 시멘트, 콘크리트에 대한 사람들의 거부감이 많아진 것도 사실.

따라서 요즘에는 아파트의 한 공간이나 상업시설에 전통 한옥의 인테리어를 응용하는 사례도 많다. 최근에는 관광단지나 주거단지 등에 서구형의 건물이나 인테리어 보다는 전통가옥을 본뜬 형태의 건물도 뜨고 있다.

그동안 아파트에만 주력했던 대한주택공사에서도 한옥단지를 검토, 구상하는 단계에 있다고 알려졌으며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회의까지 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 현대한옥! 과연 다 웰빙트렌드?

건축물마다 그 시대의 유행이 있듯이 한옥에도 유행 건축양식이 있다.

고려대 건축학과 유성용 박사는 "요즘 한옥은 목재의 사용이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아무래도 목재 자체의 질감이나 원목분위기가 고급스러워 보이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는 것.

한옥을 전문적으로 건축하는 K건축사무소 관계자는 사람들은 황토집을 선호하는 경향이 많다라고 전했다. 게다가 외부와 연결돼 있는 마루를 실내공간으로 쓰기 위해 샤시를 하고 춥다는 예전 인식을 불식시키기 위해 온돌난방을 많이 한다.

이 관계자는 "기본적인 골격과 형태만 한옥식일뿐 내부살림살이는 아파트식과 같다"고 말했다.

일례로 황토벽돌만으로는 충격에 너무 약해 쉽게 깨지기 때문에 시멘트, 콘크리트같은 강화재를 섞어서 원재료를 만든다.

또한 목재의 경우는 미국, 러시아, 오스트리아 등에서 오는 수입목재가 대부분. 수입목재는 오랜시간 썩지 않게 하기 위해 방부, 방습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인하대병원 산업의학과 임종한 교수는 "전통한옥을 표방하는 건축물의 목재자체는 썩지 않게 하기 위해 비소처리한 목재가 많다"고 우려했다.

즉 원래 한옥이 추구하는 한옥의 기능성을 살리기 위해서는 예전 선조들이 집을 지었던대로 흙과 아무것도 섞지 않은 목재로 집을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돈을 더 주고서라도 내부자재를 고급으로 하면 되지 않느냐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한 건축전문가는 "가격이 비싸진다고 해서 내부자재가 더 고급이거나 좋은 재료를 쓰는 것은 아니고 단지 자재가 더 많이 들어갈 뿐이다"라고 말해 비싸다고 해서 건강에 더 가까워지는 것이 아님이 드러나기도 했다.

◇ 전문가가 말하는 '요즘 한옥의 문제점'

고려대 건축학과 유성용 박사는 "요즘 유행하는 한옥의 문제는 너무 현대생활에 적합하도록 만든다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사람들이 원하는 친환경소재의 가장 큰 특징은 세월과 함께 변한다는 것. 이런 특징을 변하지 않게 하는 것은 모순.

소위 아파트가 우리에게 좋지 않은 주거문화임에도 수요층이 많은 이유는 집 주인이 겪어야 할 관리스트레스가 없기 때문.

한옥의 경우는 천연재료이기 때문에 세월이 흐르고 사람이 안에서 생활할수록 색도 변하고 부패하기도 한다. 핵가족화된 현대에는 1년에 한 두번씩 창호에 도배를 바르고 벽에 틈이 벌어지면 다시 개서 바르는 등 유지관리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한 한옥 건축 전문가는 "변하는 한옥의 특성상 강화재나 다른 이물질을 섞을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때문에 집안의 보수나 관리를 꾸준히 해주는 용역업체의 육성이 절실한 것.

또하나의 문제는 보안상 문제. 한옥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사람들이 들어가기 꺼려하는 것도 이 보안상 문제 때문이다.

지금은 전체적인 모든 부담을 소유주가 해야만 한다. 공동주택을 관리하는 업체가 한옥단지에 적용이 된다면 오히려 수요층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게 유 박사의 의견이다.

이외에 한옥에는 대청, 툇, 들, 쪽 같은 마루의 개념이 있다. 하지만 현대한옥은 마루의 개념이 비기능적이라는 것.

툇마루같은 경우는 사실 외부공간과 다름이 없기 때문에 비나 눈이 오면 들이닥쳐 관리상 어려움이 있는것이 사실. 여기에 실내공간을 더 넓게 쓰고자 하는 사람들의 욕심으로 인해 샤시로 만들기도 한다.

이럴경우 유 박사는 "현대가옥과 별다를바 없는 기능성에 건축디자인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크지 않은 건물임에도 깊이와 외형에 의해 생기는 볼륨감이 사라져 사람들이 집에서 느끼고자 하는 고풍스러운 맛이 자칫 없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렇게 되면 자재면에서도 디자인면에서도 더 이상 전통가옥이 아닌 것.

그리고 정확한 수요층을 타겟으로 할 필요가 있다. 고급문화로 정착시킬 것인지 대중적인 단계까지 접근시킬 것인지 정확한 대상층 조사가 사전에 필요하다.

따라서 이제 막 사람들에게 웰빙트렌드로 인식된 한옥문화를 일시적인 문화로 그치지 않고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사람들에게 친환경소재는 세월과 함께 변할 수 있다는 인식의 전환과 전문적으로 관리와 보안을 해주는 업체가 절실하다고 전문가들은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범규 기자 (bgk11@mdtoday.co.kr)
김범규 기자 블로그 가기 http://bgk11.mdtoday.co.kr

8월 말이었던가, 학소도 근처 홍제시장에 갔다가
 
운 좋게 위/아래 사진에 보이는 [Angel's Trumpet 천사의 나팔]을
 
아주 저렴한 가격(단돈 7천 원!)에 사게 되었다.
 
마침 그 전에 아파트주민이 버린 하얏고 예쁜 자기화분을 주워놓은 게 있었는데,
 
이 친구에게 새집으로 안성마춤이었다.
 
이녀석이 학소도에 오기 전까지 얼마나 고생을 했는지
 
화분을 갈아주면서 알 수 있었다.
 
작은 플라스틱 화분 밑으로 뿌리가 얼마나 많이 자라서 엉켰는지,
 
화분 바닥을 갈기갈기 찢고 부순 다음에야 겨우 삐져나온 뿌리도 왠만큼 살리고
 
화분에서 이녀석을 분리시킬 수 있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신던 운동화를 6학년이 되어서까지 신고 있다고 생각해보라.
 
발이 그 작은 신발 안에서 얼마나 고통스러울지!
 
훨씬 크고 예쁜 새 집으로 이사한 [천사의 나팔]은
 
나에게 보답이라도 하듯 2, 3주 뒤에 열 송이가 넘는 정말 예쁜 꽃을 선물했다.
 
그 향이란.....
 
9월 초에 피고졌던 꽃만큼 11월이 되어서 다시 꽃이 피기 시작했다.
 
참 부지런하고 고마운 녀석이다.
 

[일사일언] 이야기가 힘이다

선완규·휴머니스트 편집주간 [조선일보]
 
  세상은 드디어 바뀌고 말았다. 세계는 더 이상 해석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고 창조되고 있다. 이전까지는 이미 있는 세계를 해석하거나 변혁하는 것이었지만, 우리 눈앞에 펼쳐진 세상은 '창조' '생성'으로 전환하기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이미 있는 세계에 인간이 적응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까지는 존재하지 않았던 전혀 새로운 세계를 인간이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많은 기업, 수많은 사람들이 시장에서 승리하고 싶어한다. 그런데 새로 개발한 제품의 성능, 장점으로 고객을 설득하려 했다간 낭패보기 십상이다. 청중들을 앞에 두고 서류봉투 속에서 노트북을 꺼내며, 도래할 새로운 세상을 이야기하는 스티브 잡스(Steve Jobs)의 퍼포먼스를 보라. 그는 제품에 얽힌 이야기를 창조했다. 그가 제안한 세계는 곧 제품의 이야기가 되는 것이다.

늦은 감이 있지만, 우리 역시 이야기를 존중해야 한다. 이야기를 잉태하지 못하는 아이디어는 존재할 가치가 없다고 한다. 소비자는 상품에 얽힌 이야기를 구매한다. 그래서 강력한 스토리텔링이 필요하다. 스토리텔링이란 꿈과 감성이 버무려진 이야기를 잘 전달하는 것이다.
이야기의 힘은 어디에 있는가? 신화·전설·문학을 읽고 작품 속 인물들의 움직임과 그들이 꿈꿨던 것들을 정말로 그들의 입장에서 보고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새로운 상상의 나래 위에서 나만의 이야기에 담아낼 수 있어야 한다. 없는 것을 꿈꾸는 능력,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능력, 그래서 인문학은 미래의 경제학이다. 미래에는 이러한 교육을 받은 사람들이 나와야 한다. 나는 그런 사람들을 만들어낼 수 있는 책을 만들고 싶다.

.

텃밭에 있는 작은 꽃밭에 무더운 어느 여름날 이 예쁜 꽃이 나타났다!

['Fiesta Del Sol' 멕시코 해바라기]

꽃잎의 색깔이 얼마나 화려하고 깨끗한지!

하나의 뿌리에서 꽃도 많이 피고 오래 간다.

내가 반해 버린 이 멕시코 해라바기의 씨앗을 부지런히 채취해

텃밭 주변과 앞뜰에 뿌려놓았는데,

과연 내년에 얼마나 많은 씨앗이 발아해

나에게 더 큰 기쁨을 줄지......

Tithonia rotundiflora
Common Names: Mexican sunflower, tithonia
Family: Asteraceae/Compositae (aster/daisy Family)

 

e-mail this page http://www.floridata.com/icons/emailafriend.gif


http://www.floridata.com/icons/ih_type.gif

 

http://www.floridata.com/icons/ih_features.gif

 


Mexican sunflower

This is a beautiful dwarf variety called 'Fiesta Del Sol' that is compact and grows 2-3 ft (0.6-0.9 m) in height.

Description
Mexican sunflower is a warm season annual with a stout, gangly habit, growing to 5-6 ft (1.5-1.8 m) tall and 3-4 ft (0.9-1.2 m) wide. The leaves are coarse, 3-lobed, 4-10 in (12.7-25 cm) long and 2-4 in (5-10 cm) wide. The leaves and stems are covered with a soft downy fuzz. The numerous flower heads are brilliant red-orange, like daisies or zinnias, and about 3 in (7.6 cm) across. The beautiful cultivar, 'Torch', was named an All America Selection and is the probably the most popular. Dwarf cultivars are also available including 'Goldfinger' and 'Fiesta Del Sol' that grow to about 3 ft (0.9 m) in height and perfect for smaller gardens.

Location
There are about 10 species of Tithonia native to Mexico and Central America.

Culture
Light: Likes full sun, but can tolerate filtered sun or partial shade.
Moisture: Needs well-drained soil. Mexican sunflower is heat and drought resistant but water when dry for a good look.
Hardiness: USDA Zones 5 to 10 (4 if started indoors). Killed by frost, but will reseed itself next spring.
Propagation: Seeds.

Mexican sunflower

The Mexican sunflower 'Torch' is a beautiful selection beloved by butterflies and gardeners for its intense orange-red flowers. Click to download a large version (800x600) of this image.

Usage
Mexican sunflower is beautiful in cut flower arrangements, but the flower heads are borne on fragile hollow peduncles (flower stems) that must be cut carefully with a sharp knife lest they bend and collapse. Plant Mexican sunflower behind beds or borders where their coarse texture, rangy habit and vivid flowers will stand above less boisterous plantings. Unless you're growing one of the compact varieties, they will need plenty of room.

Features
Few plants as large and spectacular as Mexican sunflower can complete two generations in a single summer. In the southern U.S., Mexican sunflower seeds planted in March or April will produce plants that flower and go to seed in June. Those seeds will fall to the ground, germinate, and produce a second generation of flowers that will mature before the first frost in October!

Yellow Torch  Mexican sunflowers

The Mexican sunflower cultivar 'Yellow Torch' is as beautiful and appealing to butterflies as it's companion 'Red Torch'. Click to download a large version of this image.

Mexican sunflower is one of the best flowers you can grow for attracting butterflies. In late summer, a stand of tithonia may attract a half dozen or more butterfly and skipper species with one or more individuals on every single blossom!

The composite family is so named because their members have flower heads that consist of many flowers, usually of two different types. Ray flowers look superficially like petals around the margin, and disk flowers are crowded together in the center of the composite flower head. Both kinds of flowers may have pollen-producing stamens and seed-producing ovaries. Use a hand lens to see these parts for yourself.

Steve Christman 08/11/97; updated 06/07/97, 12/06/99, 05/19/03, 09/17/03, 09/03/06

 

 

 

 
 
 
 
[시론] 미국의 글쓰기 교육"중요한 직책 맡으려면 자기생각 잘 표현해야"

한국학 강좌 리포트도 A학점은 미국 학생들
 
이영준 하버드대 영문 한국문예지 'AZALEA(진달래)' 편집장
 
 
지난 20년간 미국 대학의 교과과정에서 눈에 띄는 변화는 글쓰기 강좌의 증가라고 할 수 있다. 논문 쓰는 법을 가르치는 논술 강좌는 대개의 대학에서 필수 과목이 되었고, 문예창작 강좌에도 갈수록 많은 수강생이 몰린다. 텍스트를 정확하게 읽고 요약하는 능력, 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이고 명료하게 표현하는 훈련은 학자가 아니더라도 교양인이 되려면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중요한 직책을 맡으려는 사람에겐 필수적인 자질이기도 하다. 자연과학 전공자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다. 자연과학자의 일과에서도 30% 이상의 시간은 글쓰기에 사용된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있다. MIT에서 글쓰기 강좌가 필수가 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문예창작 과목까지 인기를 끄는 것은 최근의 주목할 만한 경향이다. 금년도 하버드대학에서는 400여명의 학부생이 시나 소설 또는 논픽션 과목을 신청했는데 200명으로 수강이 제한되는 바람에 나머지 학생들은 다음 학기나 되어야 들을 수 있게 되었다. 그들이 모두 시인이나 소설가가 되기 위해 그 강좌를 신청한 것은 물론 아니다. 어떤 직업을 가지든 전방위적인 문화감각을 요구하는 21세기에는 창의적인 상상력과 자신만의 세계를 집약적으로 표현하는 능력이 중요하다. 하지만 놀라운 건 그들이 자발적인 표현의 욕구를 가지고 문학적 글쓰기를 선택했다는 사실이다.

학교는 순종적인 노동자가 아니라 생각하는 시민을 길러야 한다고 갈파한 존 듀이의 교육철학은 미국의 모든 학교에 깊이 스며들어 있다. 초·중·고등학교를 통틀어 책을 읽히려고 얼마나 노력하는지는 잘 알려져 있다. 방학기간에는 100여 권의 추천도서 목록이 배부된다. 독후감 설문지를 보면 학생들을 얼마나 논리적으로 훈련시키는지 알 수 있다. 초등학교 저학년인데도 본 대로 느낀 대로 쓰는 독후감이 아니다. 주인공의 기분 변화나 생각의 변화가 있었는가, 그렇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 그리고 너는 그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하는 식으로 구체적으로 지도한다.

고등학교에 가면 벌써 각주(脚註)와 참고문헌 목록을 구비한 짤막한 논문을 쓰기 시작한다. 많은 고등학교들이 마지막 학년에 졸업논문을 쓰게 하고 우수한 논문에는 상을 준다. 추천 작품 목록에는 영문학의 고전은 물론이고 샐먼 루시디나 토니 모리슨 같은 현대 작가들도 대거 포함된다. 밀란 쿤데라, 헤르만 헤세 같은 외국 작가들도 목록에 있다. 작가론을 쓸 때는 최소한 장편소설 3편은 다루어야 한다니 이 정도면 한국의 대학 졸업논문에 버금간다고 할 수 있다. 과목별로 이런 식의 제도가 잘 구비되어 있다. 예를 들어 역사 과목에는 중·고교 전국 역사학대회가 있다. 지역 예선은 학급에서부터 시작된다. 주어진 주제에 대한 사례를 역사적 사건에서 스스로 찾아내어 논문을 쓴다. 유명한 사립학교 이야기가 아니다. 공립학교에서 이렇게 하고 있다.

미국에서 한국학을 가르쳐 보면 수강생의 절반 이상이 한인교포 학생이거나 한국 유학생들이다. 한글 원문을 읽을 수 있고 한국문화에 대한 배경 지식이 있으니 미국 학생들에 비해 우수한 학점을 받으리라고 기대하는 학생들이 많다. 하지만 큰 오산이다. 몇 년 동안의 경험에 의하면 A를 받는 학생은 거의 대부분 미국 학생들이다. 한국 유학생들의 논문은 대개 일반적 배경지식을 논증 없이 길게 늘어놓기 일쑤이고, 정작 구체적인 분석은 제대로 해내지 못한다. 게다가 자신만의 시각으로 대상을 파악하는 훈련이 되어 있지 않아 B나 C를 받기도 벅차다. 학기 초에 미리 경고를 해도 결과는 그다지 다르지 않으니 답답한 노릇이다.

한국의 대학입시에서 논술답안을 채점한 교수들이 판박이 같은 답안지에 질렸다고 통탄하는 것을 많이 본다. 미국의 명문대학에서 한국계 학생들의 졸업률이 유독 낮다는 보도도 나온다. 점수 기계로 길러진 학생들이 미국 명문 대학에서 얼마나 괴로웠을까. "너 자신의 생각을 말해 보라"고 교수들은 끊임없이 파고들 테니 말이다.
 
 
 
                                                                         

- 인왕산 鶴학巢소島도에서 최범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