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앞을 바라보면서 살아야 하지만

자신의 삶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뒤를 돌아봐야 한다.

- S.A. 키르케고

英 명장 보비 롭슨, 향년 76세로 별세

[스포탈코리아] 서호정 기자= 세계 축구의 큰 별이 떨어졌다. 잉글랜드 축구의 원로이자 유럽 유수의 축구 클럽을 이끌었던 명장 보비 롭슨이 31일 낮(현지 시간) 향년 76세를 일기로 작고했다.

영국 < 비비씨 > 는 " 전 잉글랜드 국가대표 감독 보비 롭슨 경이 오랜 시간 투병해 온 암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작고했다 " 고 전했다.

ⓒGreig Cowie/BPI/스포탈코리아

1933년 생인 롭슨은 현역 시절 공격수로서 풀럼, 웨스트브롬에서 활약했고 잉글랜드 국가대표로 총 20회의 A매치에도 출전하는 등 성공적인 선수 생활을 보냈다. 1968년 현역 은퇴 직후 풀럼 감독으로 부임한 그는 1969년부터 13년 간 입스위치 타운을 이끌며 UEFA컵을 정복하기도 했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당시 잉글랜드 대표팀을 이끌고 4강까지 이끌었던 지도자로 유명한 그는 이후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 스포르팅 리스본, FC 포르투(이상 포르투갈), FC 바르셀로나(스페인), 뉴캐슬 유나이티드 등 국경을 초월한 지도자 인생을 거치며 성공적인 축구 인생을 살았다.

특히 롭슨은 포르투 시절에 자신의 통역이었던 주제 무리뉴를 바르셀로나의 코치로 임명하는 파격을 감행, 후일 그가 명감독으로 거듭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도 했다. 또한 호마리우, 호나우두, 폴 개스코인 등 개성이 강한 선수들을 이끌며 덕장의 면모도 보였다.

한국과도 인연이 있었다. 2005년 조 본프레레 감독이 경질된 뒤 롭슨 감독은 한국 대표팀 신임 감독 주요 후보 중 한명으로 거론됐다. 당시 그는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감독직에 대한 호감을 보였지만 딕 아드보카트가 최종 선임되는 바람에 한국 땅을 밟지 못했다.

2004년 뉴캐슬 감독직에서 물러난 뒤 축구 감독으로서의 커리어를 마감한 그는 2006년 아일랜드 대표팀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되며 다시 현장에 발을 딛는 듯 했다. 하지만 암으로 인해 2년 간 투병세월을 보내야 했고 결국 2009년 7월 31일 아침 세상과 작별했다.

롭슨은 잉글랜드 축구 발전에 공헌한 점을 인정 받아 2002년 기사 작위를 받았고 영국 축구 명예의 전당에도 이미 헌액된 상태다.

사진= 故 보비 롭슨

  ognis (2009-07-31 21:14:39, Hit : 388, Vote : 0
 보비 롭슨 경 별세

http://sports.media.daum.net/nms/worldsoccer/news/general/view.do?cate=23772&newsid=1455901&cp=sportalkr

기사에서 보시다시피 본프레레 후임으로 거론됐었죠.
당시에 축협이 딕아드보카트감독을 중동에서 강탈해오는 뻘짓을 감행하지 않았다면 우리나라와 인연을 맺을 수도 있었을텐데 정말 안타깝습니다.

천국에서 즐겁게 축구를 즐기시리라 믿습니다.
편안히 쉬시길.

 

'He was a winner, a battler and a fighter': Tributes to England football legend Sir Bobby Robson after he dies aged 76

By Paul Sims
Last updated at 3:32 PM on 31st July 2009

Footballing legend Sir Bobby Robson lost his 'long and courageous' battle with cancer today at the age of 76.

The legendary former England manager died at his home early yesterday morning with his wife, Elsie, and family at his bedside.

The County Durham coal miner's son will forever be remembered for leading the national side to the semi-finals of the 1990 World Cup.

The years that followed cemented his place as one of the greatest club managers in Europe, if not the world.

But it was his brave battles with cancer and his selfless charity work that drew the greatest admiration.

A frail Sir Bobby Robson pictured at St James Park, Newcastle last Sunday

Final bow: Sir Bobby Robson at a friendly at St James Park on Sunday. It was to be his last public appearance before he died this morning

As Manchester United manager Sir Alex Ferguson put it yesterday amid a great flood of tributes from across the world he was 'a genuinely colossal human being'.

In the years before his death Sir Bobby - knighted in 2002 - had beaten cancer on a number of occasions.

In 1992 he fought off bowel cancer and then a malignant melanoma in 1995, and in 2006 he battled a tumour in his right lung and a brain tumour.

But a routine check-up in February 2007 revealed more tumours on his lungs. This time they were inoperable.

Typically Sir Bobby took it with the same philosophical approach he had taken England's defeat on penalties to West Germany.

'Everyone has to go some time, and I have enjoyed every minute,' he said.

Fans lay tributes to Sir Bobby at St James' Park

Already missed: Fans lay tributes to Sir Bobby at St James' Park

Many wore Bobby Robson football shirts

Icon: Many wore Bobby Robson football shirts as they flooded to the home of the club he supported as a boy and managed as a man

He devoted all his time to the Sir Bobby Robson Foundation - launched in March 2008 - to raise money for cancer research. By his 76th birthday, the total was well over £1.3 million.

As the flags over Wembley and St James Park flew at half mast today, the great and the good paid tribute to 'a man of the people'.

Prince William, president of the Football Association, led the tributes saying: 'His contribution to English football as a player, manager and superb ambassador for our national game has been immense.'

Gordon Brown praised his 'passion, patriotism and professionalism' and said he had fought cancer with his 'characteristic tenacity and good humour'.

With wife Elsie as he is made an Honorary Freeman of the City of Durham

2008: With wife Elsie as he is made an Honorary Freeman of Durham

With his family at Buckingham Palace after being knighted by the Prince of Wales

2002: With his family at Buckingham Palace after being knighted

His predecessor, Tony Blair, a Newcastle United fan, said Sir Bobby was 'a real Geordie gentleman'.

'Sir Bobby was one of the nicest, most caring and genuine people I ever met,' he said. It was a privilege to have known him.'

 ALEX FERGUSON: 'In my 23 years working in England, there is not a person I would put an inch above Bobby Robson... His character was hewn out of the coal face, developed by the Durham County mining background that he came from'

The current England head coach Fabio Capello said: 'He was a fantastic man, and loved by so many people. His spirit and courage was incredible. To fight cancer so many times really showed the strength of the man.'

Born Robert William Robson on February 18 1933 Sir Bobby grew up in Langley Park, a pit village on the outskirts of Durham City.

As a youngster he travelled with his father Philip and brother Ronnie 20 miles on the bus to watch the Newcastle United team of the 1940s, which included the great Jackie Milburn.

His own skills with a ball took him from the pit as an apprentice electrician to Fulham at the age of 17.

Robson (left) with coach Cyril Lea and players David Geddis and Mick Mills after Ipswich Town beat Arsenal to win the FA Cup

1978: Robson (left) with coach Cyril Lea and players David Geddis and Mick Mills after Ipswich Town beat Arsenal to win the FA Cup

Robson as manager of Porto with the Portugal Cup after they won in extra time

1994: After Porto won the Portugal Cup

Through the 1950s and early 1960s he was a top player with the London club and with West Bromwich Albion.

He even became the first player to negotiate an 'image rights deal' and was paid a fee of three guineas for his photo to appear on cigarette cards.

He won 20 England caps, and took part in the 1958 World Cup in Sweden, but eventually lost his place in the team to the young Bobby Moore but it was as a manager that Robson truly excelled.

After a stint at Fulham he went on to manage Ipswich, before leading the England national side and then joining PSV Eindhoven, Sporting Lisbon, Porto, Barcelona and the club he supported as a boy, Newcastle.

 Before flying out to Italy for the World Cup

1990: Before flying out to Italy for the World Cup

Consoling Paul Gascoigne after England lose to West Germany on penalties in the World Cup semi-final

1990: Consoling Paul Gascoigne after England lost to West Germany on penalties in the World Cup semi-final

He was England's most successful manager after Sir Alf Ramsey. In the 1986 World Cup, England were defeated by Argentina in the quarter-finals, thanks in large part to Diego Maradona's infamous 'hand of God' goal.

Four years later, Robson took England to the semi-finals of the World Cup in Italy losing on penalties to West Germany.

Former England and Newcastle United captain Alan Shearer described Sir Bobby as a 'great man'.

'Bobby was a people's man,' he said. 'He was a winner, a battler and a fighter and he fought until the very last.'

Gary Lineker, who played under Robson at the 1986 and 1990 World Cups, said: 'He was the sort of guy you wanted to perform for.

'He was unbelievably passionate about the sport and he gave his all - it was his life in many ways.'

At West Brom   Sir Bobby Robson

Running out for West Bromwich Albion (left) and training for Fulham (right)

Manchester United manager Sir Alex Ferguson said: 'I was never too big or proud to ask him for advice which he gave freely and unconditionally.

'In my 23 years working in England there is not a person I would put an inch above Bobby Robson.

 PRINCE WILLIAM: 'His contribution to English football as a player, manager and superb ambassador for our national game was immense'

'His character was hewn out of the coal face; developed by the Durham County mining background that he came from.

His parents instilled in him the discipline and standards which forged the character of a genuinely colossal human being.'

Sir Bobby's last public appearance was just five days ago when he was given a rapturous welcome from 33,000 fans at Newcastle's St James' Park to pay tribute to the legend and raise funds for his cancer charity.

Training with England

1962: Training with England. He won 20 caps during his playing career

Before the kick-off a guard of honour gave fans and players a chance to show him their appreciation. He then shook the hand of every player.

Proceeds from the match went towards The Sir Bobby Robson Foundation.

Harpal Kumar, chief executive of Cancer Research UK, said: 'Sir Bobby once described those working to find a cure for cancer as 'heroes'. Today we have lost another hero, both on and off the pitch, and one who will be much missed by many.'

Sir Bobby's funeral will be private and for family members only, his family said. A thanksgiving service in celebration of his life will be held at a later date.



Read more: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1203399/England-legend-Sir-Bobby-Robson-dies-aged-76.html#ixzz0MqgboAMc

신 귀농시대 (상) “흙에 살리라” 시골로 가는 4050

대부분 고학력 … 번듯한 직장 박차고 ‘생태형 귀농’
수십 가구 집단 이주 … 은퇴자들 귀농과 달라
“행복지수 높아졌지만 생계·자녀교육이 숙제”

백창혁(49)씨는 1년 전만 해도 금융회사에서 잘나가던 간부였다. 서울대 영문과를 나와 증권사에 입사, 펀드매니저를 거쳐 자산운용사(투신)의 이사를 지냈다. 연봉도 1억원 이상을 받았다. 올 3월 그는 회사에 사표를 던지고 부인과 함께 전북 진안군 동향면 학선리의 새울터 마을로 들어왔다. 백씨는 “늘 쫓기듯 도시생활을 하면서 영혼의 목마름을 채울 수 없다는 생각을 해 왔다”며 “50살 이후 인생의 후반전은 심신을 풀어놓고 평화롭게 살고파 농촌으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김오수(43)씨도 지난해 8월 새울터로 들어왔다. 그는 대학 졸업 후 인천에서 직장을 다녔으며, 5년간 개인 사업을 했다. 김씨는 “아이들이 밤 늦도록 학원을 뺑뺑이 도는 것에 회의를 느꼈다”며 “주변 환경이 비슷한 도시의 아파트에 살면서 이 같은 생활구조를 바꾸기 힘들어 농촌행을 택했다”고 말했다.

전북 진안군 동향면 새울터 마을 뒷동산에서 주민 백창혁·임종찬·김오수·김웅찬·최진현(왼쪽부터)씨가 활짝 웃고 있다. [진안=프리랜서 오종찬]
새울터 마을에는 현재 백씨 가족을 포함해 28가구 100여 명이 옮겨와 살고 있다. 모두가 서울·인천·대전 등 도시에서 왔다. 대부분 기업체 임직원, 교사, 대기업의 연구원, 사업가 출신이다. 연령은 30~50대가 주류다. 박사학위 소지자가 10명이나 된다.

이들은 2~3년 전부터 귀농운동본부와 인터넷 카페를 통해 만남을 갖고 친목을 다져 왔다. 그러다 “귀농자들을 위한 전원마을을 조성하겠다”는 진안군의 제의를 받아들여 지난해 귀농을 결정했다. 진안군은 마을 부지·도로 등 기반시설을 제공했다. 주민들은 1억4000만~1억5000만원을 들여 100㎡ 크기의 주택을 짓고, 900㎡의 가구별 텃밭을 구입했다. 교사 출신인 이장 최진현(40)씨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농사를 지을 계획”이라며 “주변의 산·들을 활용해 임산물을 가공하고 도시 아이들을 위한 산촌 유학 프로그램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귀농 패턴이 변하고 있다. 고액 연봉과 번듯한 직장 등 도시의 화려한 삶을 뿌리치고 스스로 농촌을 선택하는 귀농인이 늘고 있다. 번잡한 도시를 떠나 자연과 더불어 살기를 원하는 추세를 반영해 ‘생태적 귀농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자는 2218명이다. 지역별로는 경북이 485명으로 가장 많고 전북(385명), 경남(373명)이 뒤를 이었다. 귀농 행렬은 1997년 말 외환위기 직후 크게 증가했다. 98년 6400여 가구, 99년에는 4100여 가구나 됐다. 구조조정으로 직장을 잃고 도피처로서 농촌을 택하는 이주자들이 태반이었다. 이후 급격히 줄기 시작한 귀농자는 2001년부터 1000명 이하로 떨어졌다가 3~4년 전부터 다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평화로운 시골의 삶을 찾는 40, 50대 고학력 생태적 귀농자들이 두드러진다. 이들은 바쁘게 사는 도시생활 대신 적게 벌어 덜 쓰면서 흙을 밟고 사는 소박한 삶을 추구한다.

박용범 전국귀농운동본부 사무처장은 “자연과의 소통, 내면의 행복을 찾는 생태적 귀농자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며 “직장을 잃고 어쩔 수 없이 농촌을 택하는 생계형 귀농이나 돈·시간 여유가 많아 목가적 생활을 그리는 전원파들과는 구별된다”고 말했다.

산세가 높고 계곡이 깊은 지리산 자락인 전북 남원시 산내면의 경우 현재 400여 명 정도의 생태 귀농인들이 곳곳에 터를 잡고 흩어져 살아간다. 장수군 계남면에는 서울·광주·전주 등에서 온 20여 가구의 귀농자들이 ‘하늘소 마을’을 꾸며 살고 있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하다 무주군 안성면 진도리에 귀농한 안병서(50)씨는 “도시의 편한 삶은 버렸지만 자연 속에서 마음 가는 대로 사는 지금이 훨씬 행복하다”고 말했다. 나산그룹의 최고경영자(CEO) 출신으로 5년 전 장수군 장수읍 선창리에 정착한 유춘석(59)씨는 “수입은 예전에 비해 5분의 1 수준으로 줄었지만 소박한 생활 속에 행복지수는 높아졌다”고 말했다. 유씨는 6000여㎡의 밭에서 마 농사를 짓고 있다.

그렇다고 귀농이 낭만적인 것만은 아니다. 농사로 일정한 수입을 확보하는 게 제일 큰 문제다. 귀농자들은 4인 가족 기준 월 70만~100만원은 벌어야 생활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일부 귀농인들은 지자체나 사회단체에서 부업을 한다. 지자체는 이들 고학력 귀농자들을 사회복지사, 촉탁 교사, 마을 간사 등으로 활용한다. 대기업 정보기술(IT) 전문가로 활동하다 4년 전 지리산 자락 남원시 산내면 대정리로 들어온 강병규(45)씨는 주변 자연풍광을 담은 사진 촬영과 주민·관광객을 위한 갤러리 겸 쉼터를 운영한다.

자녀교육은 귀농에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한다. 열악한 교육 환경 때문이다. 하지만 귀농자들은 “농촌에서 인성을 기를 수 있고 이웃과 더불어 사는 인간 형성에 도움된다”고 말한다. 새울터 마을의 김오수씨는 “아들(고 1학년)이 농촌학교로 옮긴 뒤 활발하고 자신감 넘치는 성격으로 변했다”고 전했다. 초등생 20여 명, 중·고생 5명인 새울터 마을의 경우 마을회관에 교육문화센터를 마련하고 교육 품앗이를 한다. 주민들이 전공을 살려 아이들에게 독서·영어·음악을 돌아가면서 가르치고 있다.

남원·진안=장대석 기자
사진=오종찬

stem_yellow.gif

신 귀농시대 (1) 4050세대의 귀농 … 패턴이 바뀌다 [중앙일보]

전원 마을 짓고 보조금 주고 … “우리 마을로 오세요”
지자체들 귀농·귀촌인 잡기 열 올려

충남 서천군 판교면 등고리에서 김재철(63·左)씨 가족 등 마을 주민들이 탱크에 모아둔 빗물로 꽃에 물을 주고 있다. 이곳은 태양열발전·빗물 재활용시스템 을 갖춘 생태 공동체 마을이다. [서천=김성태 프리랜서]

관련핫이슈

 
서해안고속도로 충남 서천IC에서 나와 국도 4호선을 타고 부여 방향으로 5분 정도 가면 천방산 자락인 판교면 등고리 마을이 나온다. 이곳에는 입주민이 자치 규약을 만들고 태양열발전·빗물재활용시스템을 갖추고 살아가는 공동체 마을이 있다. 이곳(3만㎡)은 2006년부터 3년간 서천군과 전원마을 전문회사인 ㈜이장이 69억원을 들여 지난해 12월 준공했다. 서천군이 15억원을 들여 부지를 만들고 ㈜이장이 주택건립 등 마을을 조성했다. 나소열 서천군수는 “귀농·귀촌인을 유치하고 생태환경을 보존하기 위해 이 마을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흙벽돌과 나무로 지어진 34가구 가운데 22가구 55명(학생 11명)이 입주를 마쳤다. 입주자는 대부분 수도권 지역 50~60대 은퇴자들이다. 주민 강민숙(56·여)씨는 “서천군이 마련해준 농장(1만㎡)을 공동 운영하고 주민과 어울려 노래자랑 등을 하며 지내다 보니 시간 가는 줄 모른다”고 말했다.

귀농·귀촌인을 유치하기 위한 자치단체의 노력이 뜨겁다. 지리산 자락인 경남 하동군에는 2006년 이후 도시민 120여 명이 귀농했다. 하동군이 농가당 1000만원씩 귀농 정착 자금과 100만원씩 영농 정착 보조금을 주는 등 다양한 지원책으로 도시민을 적극 유치한 결과다. 하동군은 최근 귀농 예술인 창작활동비 지원제를 도입, 신청자 11명 중 도자기·미술·목공예·음악을 하는 7명에게 100만~200만원씩 지급했다. 석민아 하동군 문화예술 담당은 “하동은 지리산·섬진강을 끼고 있어 예술인의 관심이 많다”며 “예술인과 주민 간 소통을 돕고 새로운 농촌문화 창조를 통해 지역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귀농 행렬은 2006년 이후 40세 이상 장년층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지난해(전체 2218가구) 귀농자 중 40대 31%, 50대 28%, 60세 이상 23%였다. 방도혁(42) 농림수산식품부 농업인력육성부서 주무관은 “고령자와 장년층은 웰빙·그린라이프에 대한 욕구가 어느 세대보다 강해 갈수록 귀농·귀촌이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귀농·귀촌이 늘어나자 자치단체는 도시인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각종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전원마을·은퇴자마을 조성은 기본이다. 전남 장성·화순군, 전북 고창·장수군, 충북 단양군 등지에는 200여 가구 규모의 전원형 주택단지인 ‘농어촌 뉴타운’을 조성하고 있다. 경북 상주시는 이안면 문창리에 귀농마을 12가구를 조성한 데 이어 박사급 인사 30명을 유치할 계획으로 인근에 ‘박사마을’을 건설하고 있다.



경남 함양군은 지곡면 보산리에 78가구용 전원마을 터를 곧 분양한다. 예비 입주자를 모집한 결과 74명 중 58명이 수도권과 대구·마산 등 외지인이었다. 하동군도 악양면 입석마을, 양보면 예성마을, 북천면 방화마을에 10~14가구의 소규모 웰빙 전원마을을 짓고 있다.

지원책은 정부가 4월에 귀농·귀촌 종합대책을 발표한 뒤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 경북도의 경우 대학생 귀농을 위해 경북대 농업생명과학대와 함께 창업동아리 ‘Ag-리더’의 육성에 나섰다. 동아리 소속 학부·대학원생 30명에게 농생명산업분야 창업을 위한 전문교육, 현장 농업경영인 초청강연, 우수회사 현장체험을 실시하며 귀농을 유도하고 있다. 박석제(51) 경남도 농업인력 담당은 “도시민의 다양한 경험이 농촌 발전에 기여하고 도시와 농촌의 교류로 농산물 판매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적극적인 귀농정책을 펴고 있다”고 말했다.

글=황선윤·김방현 기자
사진=김성태 프리랜서

장진영

역대 스포츠 영화 탑 베스트 50편' Top Rated 50 Titles

 



이기는 자가 있으면 지는 자가 있고 그렇게 지는 자는 가차없이 사람들의 기억에서
삭제'되는 스포츠
너무 극단적인 표현 일줄 모르겠지만 ..
잔인한 건 스포츠 뿐 만이 아니라는건 세상살이가 더욱 그걸 대변해줘서 인지 승부의
세계를 그린 영화들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한 면 인줄도 모르겠다


그런 느낌의 스포츠 영화들 ...
대표적인 미 영화싸이트 IMDb 에서 추린 역대 스포츠영화 순위 50' 편이 눈에 띈다.

탑 랭크 50,  Top Rated 50 Titles

이런 영화를 보면서 잠시나마 고단한 일상을 잊어봄은 어떨지 ..  아주 화이팅 스럽게 ..






50위.  라디오 Radio, 2003
실화를 다룬 영화로 정신 지체아로 나오는 쿠바 쿠딩 주니어, 그의 고교 미식축구 코치 
애드 헤리스가 나와 격렬한 운동 보다는 감동을 주는 미식축구를 다룬 영화.






49위. 내 생애 최고의 경기 The Greatest Game Ever Played, 2005
자신의 인생에서 자기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들이 평생 자신을 기억할만한 순간을 맞이한
다는것은 지상 최고의 행복한 일이 아닐수 없다.
그러한 순간을 실화에 기초하여 만들어낸 골프 스포츠를 소재로 한 휴먼 영화






48위.  인빈서블 Invincible, 2006
영화의 소재는 미식축구,
마크 윌버그 주연으로 미식 축구계를 놀라게 했던 빈스 페이펄의 실화를 다룬 영화이다.





47위.  달라스의 투혼 North Dallas Forty,
 1979
프로스포츠라 이름 붙여진 자본주의의 비정한 시장논리를 고통스럽게 그린 미식축구 영
화 강철같은 몸뚱아리’란 이미 추억 속의 전설이된 닉 놀테'  아무리 노력해도 체력이 딸
리는 것은 어쩔 수가 없고 플레이 역시 마음 먹은대로 되지 않는다. 한 마디로 이제 은퇴
할 일밖에 남아 있지 않은 퇴물선수 감동 이야기.





46위.  대야망 Bang the Drum Slowly, 1973
젊은 시절의 로버트 드니로' 를 볼 수 있는 스포츠 야구소재를 다룬 영화로
홉킨스씨 병을 앓으면서 시한부 인생을 살아가는 야구팀 후보 포수 그는 죽는 날까지 운
동장에 서기를 바란다.
이런 사실을 알게된 주전 포수는 후보 포수의 처지를 안타까워하며 둘의 우정으로 감동
을 전해주는 영화.





45위.  대경주 The Great Race,  1965
잭 레먼, 토니 커스티, 나탈리 우드 등 당시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들이 포진한 영
화 다체로운 경주용 차량들이 등장하는 로드무비로 코믹장르인 자동차경주를 다룬영화.





44
위.  글로리 로드 Glory Road,  2006
미국최초로 흑인들로 이루어진 농구팀 이야기 뛰어난 실력과 성적에도 불구하고 사회는
그들을 받아들이지 않는 흑백갈등과 사회편견을 뛰어 넘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스
포츠 영화.





43위.  루키 The Rookie
, 2002
젊은 날의 꿈을 버리지 못하고 해질 무렵이면 혼자서 투구연습을 하던 그에게 메이저리그 트라이아웃이라는 운명적인 기회의 마운드에 선 120년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 놀라운 실화를 다룬 야구영화.





42위. 팻과 마이크 Pat and Mike, 1952
스펜서 트레이시와 캐서린 햅번이 출연한 운동선수와 골프, 테니스등 스포츠 매니져에
관한 영화.





41위. 위 아 마샬 We Are Marshall
, 2006
1970년 일어났던 비극적인 비행기 사고로 미식축구 팀원 대부분을 잃는 재난을 겪은 후,
젊은 풋볼 코치가 팀을 재건하는 과정을 그린 실화 바탕의 스포츠 드라마






40위. 코치 카터 Coach Carter, 2005
미국 빈민가 고교의 농구 코치 켄 카터' 사무엘 L. 잭슨' 은 우연한 기회에 농구팀을 맡아
이끌면서 그들의 삶에 자극을 주고 변화을 일으킨다는 실화를 배경으로 만든 농구드라마
영화로 감동은 뭉클하고 값지다.





39위. 슬랩 샷 Slap Shot, 1977
스포츠 하키영화 중에서도 대표작으로 손 꼽히고 있다.
이 영화는 NHL산하 마이너리그팀에서 뛰고 있는 형제이야기를 다룬 영화이다





38위. 19번째 남자 Bull Durham, 1988
영화는 미 메이져 야구선수 달코스키의 캐릭터를 기초로한 이야기로 마이너리그에 소속
되어 캐롤라이나 리그에서 허덕이던 더햄 불즈팀이 큰 기대를 걸고 신인 투수' 팀 로빈
스, 그를 길들이는 감독 케빈 코스트너, 애인 수잔 서랜든, 의 감동 보다는 재미를 앞세운
스포츠 야구 영화.






37위. 리틀 야구왕 The Sandlot
, 1993
말썽꾸러기 악동들이 펼쳐주는 야구 시합의 해프닝을 담은 신선한 야구영화.





36위. 롱기스트 야드 The Longest Yard, 1974
감동 보다는 미국식 유머로 교도소내 미 풋볼 소재를 다룬 스포츠영화
미국 슈퍼볼 MVP로 뽑혔을 때 환호하 는 하인즈 워드' 의 얼굴에 미소가 떠오른다.





35위. 루디 Rudy, 1993
어려운 집안에서 태어난 루디는 대학의 풋볼 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지만 그의 집안 형편
뿐만 아니라 성적과 운동 신경도 별로 내놓을 만한 게 없지만 그는 최선을 다해 자신의
꿈을 키워 나가 결국은 미식 축구 선수로 성공을 하게 된다는 풋볼을 소재로 다룬 영화.





34위. 슈팅 라이크 베컴 Bend It Like Beckham, 2002
두 여학생이 축구스타 베컴처럼 되고픈 욕망에 해프닝을 그린 영화로 이야기의 아기자기
함이 인도 전통 의상에 축구란? 요상한 앙상블에 잔잔한 재미를 준 축구영화.





33위. 검은 종마  The Black Stallion, 1979
조련사와 경주마로써 힘든 퇴역 말과 우정을 쌓아가 결국 힘겨운 우승에 다가 간다는 영
화로 말' 을 주제로 다룬 영화하니 우리영화 각설탕' 천둥이가 떠오른다.





32위. 프라이데이 나잇 라이트  Friday Night Lights, 2004
텍사스의 고등학교 풋불팀의 실화를 주제로 어려운 상황에서 팀이 단합하여 주 대회 우
승을 목표로 시련과 고난을 겪다가 감독의 뛰어난 지도력으로 팀이 하나 되어 나아가는
이야기.





31위. 베른의 기적 Wunder von Bern, Das, 2003
1954년 스위스 '베른 월드컵'에서 독일이 기적같은 우승을 차지한 일화를 그린 신화로 남
은 감동 실화를 그린 영화.




30
위.  캐디색 Caddyshack, 1980
골프를 소재로 여러가지 해프닝을 코믹히게 담은 스포츠 영화




29위.  제리 맥과이어 Jerry Maguire
, 1996
스포츠계와 그 냉정한 에이전시 세계를 유머러스하면서도 감동적으로 묘사한 영화로ost
또한 잔잔한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인생의 성공은 무엇을 척도로 하는가? 자아성취, 돈, 명애, 등을 생각케 하는 영화 제리
맥과이어.





28위. 에잇 맨 아웃 Eight Men Out, 1988
미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신시내티 레즈 팀과의 시카고 화이트삭스 팀 사이에 구단주와
스포츠의 추악한 비지니스의 뒷면 다룬 영화.





27위. 소림축구 Siu lam juk kau, 2001
축구가 아니면 축구화를 달라! 축구를 소제로한 주성치의 황당 무게한 영화 이지만 보다
보면 나도 모르게 중독 되어버리는 주성치만의 독특한 코믹 축구영화이다.
영화속 진하게 떠오르는 Ost  Kungfu Fighting - Carl Douglas 쿵푸 화이팅"






26위. 허리케인 카터 The Hurricane, 1999
세계 미들급 챔피언 이 될뻔한 루빈 허리케인 카터가 1966년 백인 3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후 어려움속에서 누명을 벋고  무죄판결 받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25위. 록키 발보아 Rocky Balboa, 2006
16년 만에 링으로 돌아온 노장 록키의 인간승리 이야기로 저물어가는 인생에 한줄기 광
명 컨셉은 나름대로 감동이고 복싱팬으로써 간만에 마초적인 냄새를 풍긴 실버스타 스텔
론' 이 반가웠다
이같은 감동적인 스포츠 복싱영화는 항상 매력적 이다.





24위. 녹원의 천사 National Velvet, 1944
엘리자베스 테일러 출연 전직 기수와 말과 함께 장애물 경주로 사랑을 승화시키는 영화.





23위. 불의 전차  Chariots of Fire, 1981
1924년 제8회 파리올림픽을 배경으로 영국 육상 대표선수 해롤드 아브라함' 과 에릭 리
틀' 두 선수의 실화를 그린 영화
Chariots Of Fire ~ 라는 연주곡이 더욱 진하게 떠오르는 영화.





22위. 리멤버 타이탄 Remember the Titans, 2000
인종차별의 뿌리를 두고 고등학교 미식축구팀의 휴먼니즘 이야기로 리멤버 타이탄은 백
인들이 주를 이루던 한 고등학교 미식축구팀에 흑인이 감독으로 오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실화를 주제로 영화화 했다.





21위. 상처뿐인 영광 Somebody Up There Likes Me
, 1956
1940년대 미국 최고의 인기 미들급 세계챔피인 록키 그라지아노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로 주인공 폴 뉴먼은 뒷골목 건달에서 권투를 배워 세계 챔피언까지 올라가는 사나이의
역경을 그렸다
복싱영화로 훌륭한 작품으로 항상 순위안에 드는 최고의 복싱영화중 한편이다.





20위.  내츄럴 The Natural, 1984
야구에 천부적인 재능을 지닌 로이 홉스 이야기로 자신이 직접 깎은 배트 '원더 보이'를
들고 야구계에 돌풍을 일으키는 은퇴할시기인 노장 야구선수의 불굴의 의지와 악전고투
로 죠이 홉스' 의 파란만장한 야구 인생을 모델로 삼은 영화.





19위. 후지어 Hoosiers, 1986
정신력이 모두 흐트러져있는 이 팀을 맡아 학생들과 함께 의기투합해 고등학교 농구선수
권 대회의 결승에까지 진출하게 된다는 실제 이야기를 소재로 만든 농구를 소재로 한 스
포츠 영화.




18위. 리틀 러너 Saint Ralph,  2004
유일한 가족인 어머니가 오랫동안 병상에 누워 계시는데 어머니의 치유를 위해 14살의
랄프' 의 기적같은 마라토너 이야기를 다룬영화.





17위. 써머스킷 Seabiscuit, 2003
작은 체구에 슬프도록 짧은 꼬리와 절대로 곧게 펴지지 않는 무릎을 가진 말 늘 경주에서
꼴찌를 도맡지만 조련사와 크나큰 불운을 극복하고 30년대 대공황 시기에 허덕이며 지친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말을 주제로 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감동적인 영화.





16위. 하더 데이 폴 The Harder They Fall, 1956
권투선수와 그의 프로모터와 에이젼시 간의 여러가지 계락을 파혜치며 어려운 권투선수
들간 우정을 쌓아가는 이야기. 





15위.  미라클
Miracle,  2004
미소의 냉전체제시대 아이스 하키는 공산권의 독무대였다 당시 세계 최강인 소련 하키팀
세계 최강 소련 하키팀을 꺾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한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감동영화.




14위. 브레이킹 어웨이 Breaking Away,  1979
채석광에서 일하는 부모님을 둔 이 네 명의 젊은이들 직장 군대, 학교 등 계획했던 일이
모두 꼬여 19세의 여름을 빈둥거리며 보내게 된 블루밍튼의 젊은이들 그러나 500마일의
자전거 경기에 출전 부모와 자식의 갈등을 벗고 감동으로 다가가는 훈훈한 스포츠 영화.





13위. 야구왕 루 게릭 The Pride of the Yankees
,  1942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루 게릭' 을 모르시는 분들은 없으리라 그런 그의 뛰어난 야
구 선수 모습뿐만 아니라 따뜻한 인간으로서 자상한 남편으로서 그의 다른 면들도 잘 보
여 주는 미국 30년대 뉴욕양키스 베이브 루쓰와 함께 명문팀으로 이끈 전설의 루게릭 전
기영화.





12위.  Cars, 2006
영화의 이야기 보다 디테일 표현에 있어서 한층 끌린 애니로 스릴 넘치는 야간 레이싱 장
면, 먼지 풀풀 날리는 레디에이터 스프링스 마을, 액션으로 가득찬 캘리포니아에서의 피
스톤컵 경기 장면 등을 최대한 실감나고 스타일리쉬하게 표현한 디즈니와 픽사가 만들어
낸 애니메이션.





11위. 꿈의 구장 Field of Dreams, 1989
미국 아이오와주 평범한 농부인 레이' 케빈 코스트너' 는 아내와 딸과 함께 옥수수밭을
일구며 평범하게 살고 있다
그러던 그가 자신의 옥수수밭을 야구장으로 만들어 인생의 변화를 꿈꾸는 꿈의 구장을
실현시키는 영화.





10위. 장거리 주자의 고독 The Loneliness of the Long Distance Runner,  1962
세상에 불만을 가진 한 소년 콜린' 은 우연히 교도소장의 눈에 띄어 장거리 달리기선수로
발탁되어 자신과의 싸움인 장거리 달리기를 통해 인생을 깨달아 가는 과정을 감동있게
그린 영화.





9위. 라간 Lagaan: Onc  e Upon aTime in India, 2001
영국 식민지 시대에 작은 마을에 가뭄이 심했는데 마을사람들을 놀리면서 전혀 가망없는
내기를 제안 크리켓을 해서 자신들을 이기면 3년간 세금을
면해 준다는 교훈적이며 감동
을 담을 인도 영화.





8위. 록키 Rocky, 1976
권투를 싫던 좋던간에 영화 한편정도는 보았을 빈민촌에 사는 청년 록키의 스포츠 권투
인간승리를 그린 영화로
애드리언" 을 외치던 마지막 장면은 잊을 수 가 없다.
대부분의 스포츠 영화가 그렇듯,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들이 그렇듯, 이영화 록키는 엄
청난 감동을 몰고 옵니다.


록키




7위. 자동차경주 Flaklypa Grand Prix, 1975
어려운 난관을 딪고 자동차 레이스에 출전 힘겨운싸움을 벌이는 노르웨이 이보 카프리노
Ivo Caprino' 감독의 영화.





6위. 세상에서 가장 빠른 인디언 The World's Fastest Indian,  2005
1960년대 배경으로 황혼의 나이에도 홀로 뉴질랜드에서 미국 보너빌로 건너가 구형 오
토바이로 1000cc 이하급 세계신기록을 세운 버트 먼로' 의 실화를 바탕으로 그린 영화.
보는 모든이를 감동시키기에 충분한 영화가 아닐까 한다.





5위. 신데렐라 맨 Cinderella Man,  2005
권투사상 역사적으로 가장 경이로운 복싱선수였던 전설로 남아있는 제임스 J 브래독' 의
실화를 다룬 영화로 인간의 인내심과 사랑의 힘이 얼마나 위대한가를 보여주는 권투영화
가족애를 다짐하게 하는 뭉클함을 주는 라스트 장면은 할리우드식 영화답다. 





4위.  셋-업 The Set-Up,  1949
직장을 가지지 못하고 신혼생활을 어렵게 꾸리는 복싱선수로 승승장구 하나 매니저와 도박꾼들의 결탁으로 큰 시합에서 일부러 져주라는 명령을 무시하고 상대방을 떄려눕혀 승리 결국 악당들의 테러로 링위에 더 이상 못 올라간다는 어두운 결말로 끝을 맺는 느와르
성 복싱영화.





3위. 허슬러 The Hustler,
1961
당구의 최고수가 되고 싶은 야망을 품은 천부적인 재능을 지닌 도박꾼 에디' 가 전설적인
당구 고수가 되기위한 당구 도박사와 장애인 여성을 통하여 도시에서 소외된자들의 모습
을 대변하고, 자기 각성을 통한
당구 도박꾼의 삶을 묘사한 흑백 영화.




2위. 밀리언 달러 베이비 Million Dollar Baby, 2004
가난한 여자 복서 매기의 아메리칸 드림과 가족에서 부터 버림받고 딸아이에게  외면당
하는 프랭키의 감명깊은 복서 이야기
모쿠슈라' ..Mokulsha! 뜻을 알려줄때 즈음엔 가슴에서 왠지 모를 쨘~함을 전해준다.

밀리언 달러 베이비






1위. 분노의 주먹 Raging Bull, 1980
마틴 스콜세지감독과 로버트 드니로의 멋진 조합의 복싱영화
영화사상 가장 뛰어난 오프닝 스퀀스'로 사각의 링에 갇힌 듯한 이미지는 몽환적 그 자체
이다 그윽하고 퇴폐적이며 고독하고도 따뜻해보이는 잔인하면서도 절망적인 로버트 드
니로' 그의 눈이 마음에 든다.

성난황소

                                                                             풍차돌리기kr.blog.yahoo.com/joun866


스포츠 Sports' 누구에게든 처음 시작 처럼 또렷하게 각인시켜 주어 맘에 드는 종목이
자 영화장르 이기에 통쾌함과 감동에 목말라 있는 님들에게 이런류의 영화들은 언제든 
찿는것이 아닌가 자신의 매력을 좀 더 업'시켜줄 수 있는 운동, 힘겨운 시간으로 땀으로
배출된 운동량 만큼 산뜻한 기분으로 엑기스' 만 쪽~ 짜서 환골탈태' 시켜주는 그런 느낌

그런데 ... 
스포츠는 룰' 이라도 있지,
세상은 룰'도 없이 잔인함에 나도 모르게 썩소가 나오는 구나 ...  후후후 ~ 

열라구린 현실에서 스포츠는 언제나 정정 당당한 또는 나름대로의 룰안에서 흘린 땀방울
만큼 배신하지 않고 자신에게 돌아오는 경기, 그래서 모든 이들이 영광하는 것이 아닌지.

출처: http://kr.blog.yahoo.com/joun8661/987406 

  

결혼할까… 헤어질까… 고민하는 당신 10년 후를 상상하면 답이 보입니다

10-10-10, 인생이 달라지는 선태그이 법칙 저자 수지 웰치./북하우스 제공

10-10-10, 인생이 달라지는 선택의 법칙
수지 웰치 지음|배유정 옮김
북하우스|318쪽|1만3800원

직장에서 승승장구하던 워킹맘인 당신에게 해외출장 명령이 떨어졌다. 상사에게 "걱정 말라"며 큰소리 떵떵 쳤지만, 걱정이 태산이다. 남편은 "아이 넷을 두고 어딜 가느냐"며 눈을 부릅뜨고, 아이들을 봐줄 지원군(친지와 도우미 등)도 난색을 표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때 떠오른 아이디어. 아이들을 데리고 출장을 떠나는 것이다! 출발은 순조로워 보였다. 아이들이 갑자기 배탈과 고열에 시달리기 전까지는. VIP 고객들을 상대로 진행한 프레젠테이션에서 수영복 차림의 아이들이 "엄마~!"하고 달려와 바짓가랑이를 잡고 늘어지기 전까지는.

보통 사람이라면 "일이고 뭐고 다 집어치울까"라며 울고불고할 이 상황에서, 저자인 수지 웰치(잭 웰치 GE 전 회장과 현재 재혼한 상태)는 '10-10-10의 법칙'을 생각해냈다. 위의 예는 저자가 1996년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서 일할 당시의 실제 경험담이다. '10-10-10의 법칙'이란 선택의 순간에서 지금 나의 결정이 10분 후, 10개월 후, 10년 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상상해 보는 것이다. 수지 웰치는 이 방법이 자신뿐 아니라 많은 이의 인생을 구원했노라고 고백한다.

역시 미국인들은 별것 아닌 것에 '~법칙'을 붙이기를 좋아한다고 쉽게 넘길 일은 아닌 듯하다.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 10년 후까지 생각할 사람은 별로 없다. 저자는 행동경제학·진화생물학·심리학의 최근 연구성과를 거론하며, 사람의 마음이 여러 개의 변수와 시간대를 동시에 고려하는 데 익숙하지 않음을 보여준다. 때문에 우리는 의식적으로라도 '10-10-10'이라는 마법의 주문을 걸어, 보다 큰 숲을 상상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삶의 우선순위와 가치관이 무엇인지 스스로 알고 있을 때 비로소 가능하다.

하지만 말이 쉽지, 실제로 자기가 무엇을 원하는지 아는 일이 어디 쉬운가. 저자는 다음 세 가지 질문을 유용한 도구로 제시한다. "당신이 일흔 살 생일을 맞이할 때 무엇이 당신을 울게 할 것인가(세상에 남기고 싶은 것)?" "내가 방에 없을 때 사람들이 나에 대해 뭐라고 말하길 바라는가(인격)?" "당신 부모의 생활방식 중 마음에 드는 것은 무엇이고 싫은 것은 무엇인가(라이프 스타일)?" 똑 떨어진 답이 나오지 않더라도, 다양한 스펙트럼 속에서 자신의 위치를 알고 있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수지 웰치는 자신이 아이들을 데리고 하와이 출장을 떠났던 것은 '블랙홀'을 채우기 위한 거대한 삽질이었다고 고백한다. 블랙홀이란 '내가 왜 살고, 뭘 원하는지' 몰라 온갖 일을 벌이고, 그것을 감당 못한 책임을 떠맡는 정서적 공백을 말한다. 자신보다 주변의 요구와 목소리에 휘둘리는 혼돈의 상태이기도 하다.

'10-10-10의 법칙'을 통해 저자는 블랙홀을 없앴다. 데려가지 않아도 될 아이들을 하와이까지 끌고 간 것은 자신의 일을 이해해 주지 못하는 남편의 오랜 불평과 그에 대한 죄책감 때문이었다. 그는 껍데기만 남은 결혼생활이 자신을 행복하게 해주지 못한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혼을 결심한다. 상사의 무리한 요구를 거절하는 법을 배우면서 일과 육아 사이의 균형도 잡아갔다.

'10-10-10의 법칙'은 광범위하게 적용된다. '결혼할까, 헤어질까'를 고민하는 젊은 커플, 아이 양육과 교육 문제로 좌절하는 부모들, 갑작스러운 인생의 고비에서 발만 동동 구르는 모든 이에게 저자는 '10-10-10의 법칙'을 제안한다. '당장 그만둘까, 좀 더 버텨볼까'를 저울질하는 직장인들에게 저자가 던지는 질문은 의미심장하다. "나는 나와 '같은 과'들과 일하고 있는가, 아니면 연기를 해야 하는가?" "내 일이 내 능력을 확장하도록 계속 자극을 주는가?" "내 일이 다른 길로 통하는 문을 열어줄 수 있는가?"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고 AP통신과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편집장을 거치는 등 미국 사회의 정상에서 일해 본 저자의 연륜과 통찰은 가벼운 처세·실용서가 될 뻔했던 이 책을 구했다. 육아와 일 사이에서 길을 잃은 여성이라면, 시원스러운 콧날을 가진 이 이탈리아계 미국 아줌마의 입담에 속이 뻥 뚫릴 것이다.

[뉴스클립] Special Knowledge <72> 위스키 라벨 이야기 [중앙일보]

2009.08.25 00:01 입력 / 2009.08.25 00:01 수정

관련핫이슈

위스키를 어떻게 드십니까. 맥주와 섞어 ‘폭탄주’로 드신다고요? 이상한 일은 아닙니다. 국내에선 위스키의 80%가 유흥업소에서 소비되는데, 폭탄주 자리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할 테니까요. 하지만 위스키도 와인처럼 라벨을 읽고 즐기며 마실 수 있습니다. 제품마다 태생이 다르고 맛과 향을 내는 방법이 다양한데, 이런 특성이 라벨에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입니다. 매장에서 무심코 위스키를 골랐다면 이제부터는 라벨을 한번쯤 살펴보시죠. 와인이나 사케처럼 각 위스키가 간직한 사연을 술자리 화제로 삼아도 좋습니다. 어느 숙취 해소제 광고에서처럼 다음 날 아침 새 사람 될 걱정을 안 해도 될지 모르니까요.

김성탁 기자

1989년 국내에 출시된 발렌타인. 국내 위스키 애호가들에게 특히 사랑받는 이 술은 수퍼 프리미엄급 위스키로는 아시아에서 1위를 달린다. 발렌타인 위스키의 라벨 중앙에는 큼지막한 문장이 그려져 있다. 1938년 스코틀랜드 문장원이 수여했다. 문장에는 스카치 위스키의 본고장인 스코틀랜드의 국기가 그려져 있다. 이 나라의 국기를 라벨에 쓰는 위스키는 드물다. 국기 사이에는 독수리의 머리와 날개, 사자의 몸을 가진 상상의 동물 그리핀이 자리 잡았다. ‘숨은 보물을 지킨다’는 취지라고 한다. 방패에는 위스키를 만드는 데 꼭 필요한 네 가지 요소가 그려져 있다. 보리·물·증류기·오크통이다. 방패의 색깔인 파란색과 황금색도 물과 보리를 상징한다. 문장 밑부분에 ‘Amicus Humani Generis’라는 라틴어가 적혀 있다. ‘모든 인류의 친구(A Friend to All Mankind)’라는 뜻이다. 스코틀랜드의 전통을 담아 세계인에게 다가가겠다는 의미라고 한다.

위스키 조니워커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리는 브랜드다. 존 워커와 알렉산더 워커, 조지 워커로 이어지는 워커 가문이 만든다. 오크통에서 숙성되는 조니워커 원액의 양이 700만 통을 넘어서면서 현지에서는 ‘영국은행의 금고에 있는 모든 금보다 더 가치가 있다’는 말도 나왔다. 조니워커만의 특색인 비스듬한 라벨은 1867년 등장했다. 창시자의 아들인 알렉산더 워커가 고안했다. 조니워커 하면 떠오르는 또 다른 아이콘은 ‘스트라이딩 맨(걸어가는 신사)’. 1909년 당시 유명한 만화가였던 톰 브라운이 조지 워커와 점심을 먹다 그림을 선물했다. 조지는 그림에 ‘1820년에 탄생해 아직도 계속 가고 있음(Born 1820 Going striding)’이라는 문구를 첨가했다. 이후 스트라이딩 맨과 ‘Keep Walking(계속 걷는다)’이라는 슬로건이 쓰인다.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피딕(Glenfiddich)은 게일어로 ‘사슴(Fiddich) 계곡(Glen)’이다. 그래서 라벨에 사슴이 그려져 있다. 글렌피딕 증류소의 설립자인 윌리엄 그랜트는 1892년 이 증류소 인근에 있던 발베니 성과 주변 땅을 구입한다. 발베니성은 원래 그랜트 집안 사람들을 고용했던 공작의 소유였다. 싱글몰트 발베니의 이름은 이 성과 부속 주택을 증류소로 개조해 생산한 데서 유래했다.

싱글몰트 맥캘란(MACALLAN)은 증류소 주변 교회의 이름 ‘맥캘(MACAL)’에서 연유했다. 게일어 magh(토양)와 ellan(성 필란·St. Fillan)의 합성이기도 하다. 성 필란은 십자군 원정 당시 스코틀랜드에 기독교를 전파한 인물이다. 라벨에 그려진 저택은 1700년대 맥캘란 증류소 인근에 지어진 집으로, 지역명을 따 ‘이스터 엘키스 하우스’로 불린다. 맥캘란의 역사를 상징하기 위해 쓴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대관식에 헌정하려고 만들어져 ‘여왕의 술’이라는 별칭을 가진 로얄 살루트. ‘왕의 예포’라는 뜻이다. 국왕 주관 공식행사에서 21발의 축포를 쏘는데, 로얄 살루트는 21년산 이상만 만드는 유일한 위스키다. 도자기 병은 스코틀랜드 사람들이 수호의 상징으로 여기는 ‘몽즈 메그’ 대포를 본떴다. 몽즈 메그는 16세기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성을 방어하는 데 쓰였다. 병에는 말을 타고 돌진하는 모습도 묘사돼 있다. 스코틀랜드의 가장 용감한 전사이자 왕으로 평가받는 ‘로버트 더 브루스’의 모습이다. 아랫부분의 게일어 문구 ‘Treibhireas Bunaiteachd’도 ‘충실함과 불변성’이란 뜻으로, 술이 탄생한 배경을 알려준다.

하이트-진로그룹 계열사 하이스코트의 킹덤(King dom). 위스키 명가 에드링턴 그룹의 최고 블렌드 마스터(여러 위스키를 섞어 원하는 맛을 내는 사람) 존 램지가 은퇴 전 마지막으로 블렌딩했다. 존 램지가 만들어낸 최고의 위스키라는 의미의 ‘King of Whisky’와 위스키와 인생을 함께 한 존 램지의 왕국을 세운다는 취지를 담아 킹덤으로 이름 지었다.

디아지오코리아의 위스키 윈저의 제품명은 영국의 현 윈저 왕조에서 따왔다. 윈저 12년산은 99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방한했을 때 한국 위스키 대표 자격으로 축하 만찬에 초대됐다. 최근 리뉴얼된 윈저의 병과 라벨, 뚜껑에 담긴 문장에는 앞발을 든 사자가 있다. 영국 왕실을 상징하는 문장에 주로 쓰이는 형상이다.



1 발렌타인의 문장에는 스코틀랜드 국기와 함께 방패 부분에 보리·물·오크통·증류소(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등 위스키를 만드는 데 필요한 네 가지 요소가 그려져 있다. 2 조니워커의 상징이 된 스트라이딩 맨은 유명한 만화가 톰 브라운이 선물한 그림에서 유래했다. 그림에 ‘Tom Browne’이라는 이름이 적혀 있다. 3 발베니 라벨의 ‘SINGLE BARREL’은 하나의 오크통에서 생산된 몰트위스키를 담았다는 뜻이다. 아래 표는 ‘1992년 9월 4일에 753번 오크통에 담았다가 2007년 10월 24일 병에 넣었다’는 설명이다. ‘BOTTLE NUMBER : 243’은 753번 오크통에서 나온 243번째 제품이라는 뜻. 4 맥캘란 라벨 밑부분의 ‘MATURED IN SELECTED SHERRY OAK CASKS FORM JEREZ, SPAIN’은 스페인 헤레스 지역의 참나무로 만든 오크통에 셰리 와인을 숙성시킨 후 그 통에 다시 맥캘란 증류주를 담았다는 의미다. 5 로얄 살루트의 문장에는 시바스 브러더스사가 소비자에게 충성한다는 의미로 쓰는 창과 함께 국왕 주관 공식행사 때 발사되는 예포가 그려져 있다. 6 킹덤의 문장은 몰락한 집안을 일으켜 세운 스코틀랜드 한 귀족 가문의 것이다. 라틴어로 ‘나라에 임하옵시며’라는 주기도문의 일부가 담겨 있다. 12년산에는 남작(Lord), 17년산에는 백작(Count), 21년산에는 공작(Duke) 작위가 적혀 있다. 7 윈저의 문장에는 앞발을 든 사자가 있는데 유니콘과 함께 영국 왕가의 문장에 주로 쓰인다. 밑부분에는 윈저의 마스터 블렌더인 더글러스 머레이의 사인이 있다.


몰트 위스키 비율 높을 수록 고급

위스키는 제조 방식, 산지, 숙성 연도에 따라 분류한다.

제조 방식별로 몰트 위스키(Malt Whisky)는 보리의 싹을 틔운 맥아를 원료로 전통 방식인 단식 증류장치(Pot Still)로 증류한다. 글렌피딕·맥캘란·글렌리벳·글렌모린지 등이 대표적이다. 그레인 위스키(Grain Whisky)는 옥수수 등 일반 곡물에 소량의 맥아를 더해 발효·증류하는데, 연속식 증류장치(Patent Still)를 쓴다.

전통 방식이 시간이 많이 걸리고 단가가 높은 보리만 쓰기 때문에 상업적으로 다량의 스카치 위스키를 생산하려고 그레인 위스키를 만들어냈다. 연속식은 압력으로 수증기를 밀어낸 뒤 급속히 식히기 때문에 몰트 위스키가 가진 특유의 맛과 향을 느끼기 어렵다. 이렇게 만든 그레인 위스키에 몰트 위스키를 섞은 것이 블렌디드 위스키(Blended Whisky)다. 발렌타인·조니워커·시바스 리갈·J&B·윈저·임페리얼 등이 여기에 속한다. 몰트 위스키의 비율이 높을수록 고급으로 친다.

숙성 연도에 따라 보통 6~7년은 스탠더드급으로, 12~16년은 프리미엄급으로, 17~30년은 수퍼프리미엄급으로 나눈다. 맥캘란 파인앤레어(Fine & Rare)처럼 생산 연도를 표기하는 빈티지 위스키나 레어(Rare) 위스키도 있다. 보통 연산이 오래돼 소장용으로 경매되는 경우가 많다.

산지별로는 스코틀랜드에서 생산되는 것을 스카치 위스키라고 한다. 영국의 법률에는 ‘몰트(맥아)의 디아스타아제를 이용해 곡물을 발효시켜 술로 만든(양조) 다음 거르기 전 스코틀랜드에서 증류해 최저 3년간 통에 담아 창고에서 숙성시킨 것’이라고 돼있다. 아앨랜드산인 아이리시 위스키에는 부시밀(BUSHMILLS), 제임슨(JAMESON) 등이 국내에 시판되고 있다. 캐나다산은 캐내디안 위스키라고 하는데, 캐내디안 클럽·크라운 로열 등이다.

버번 위스키는 미국 캔터키주에서 생산되는데, 옥수수를 51% 이상 사용해 증류한 뒤 안쪽을 불로 그을려 만든 술통에 2년 이상 숙성시킨다. 짐빔(Jim Beam)·메이커스 마크(Maker’s Mark) 등이 버번 위스키다. 일본에서 만들어진 재패니스 위스키도 5대 위스키에 든다. 90년대 들어 산토리 같은 일본 위스키가 해외로 퍼져나가고 품질을 인정받으면서 한 분류를 차지했다.


위스키 라벨에 등장하는 문구

■Single Malt Whisky(싱글 몰트 위스키) 한 증류소에서 만든 몰트 위스키

■Vatted Malt Whisky(베티드 몰트 위스키) 또는 Pure Malt Whisky(퓨어 몰트 위스키) 그레인 위스키는 섞지 않고 여러 증류소의 몰트 위스키를 섞어 만든 위스키

※ Vatted=큰 통에서 처리됐다

■Single Cask(싱글 캐스크) 또는 Single Barrel(싱글 배럴) 병에 넣을 때 여러 통의 위스키를 섞지 않고 한 통에 든 위스키만 담았다는 설명

※ 술통의 명칭에는 163.7L짜리 ‘배럴’, 모든 통을 지칭하는 ‘캐스크’, 매우 큰 통인 ‘배트(Vat)’ 등이 있음

■Cask Strength(캐스크 스트렝스) 병에 넣을 때 통 속의 위스키를 물과 섞지 않고 그대로 담았다는 설명

※ ‘통 속의 강도를 그대로 썼다’는 표현

■Single Wood(싱글 우드) 증류 후 숙성을 거쳐 병에 넣기 전까지 한 종류의 술통을 썼다는 뜻

■Double Wood(더블 우드) 증류 후 숙성을 거쳐 병에 넣기 전까지 두 종류의 술통을 썼다는 뜻

※ Oak Cask Matured & Port Cask Finished=오크(참나무)통에서 숙성한 뒤 포르투갈의 주정 강화 와인인 포트와인을 담았던 통에 단기간 후숙성함

- 인왕산 鶴학巢소島도에서 최범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