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서 제공되는 항공사진 속의 <학소도>

집 뒤 병풍처럼 서있는 문화촌현대아파트 103동과 104동

 겨울에 찍은 사진이라(추정) <학소도> 식물식구들이 잘 안보인다

 


옛날 키프로스에 한 조각가가 살았답니다.
(어떤 사람은 왕이었다고도 하지만...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고 ... )

그의 이름은
피그말리온 이었지요.

그는 세상의 여자들에게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했고 아무 여자도 사랑할 수 없다고 생각했답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이 사랑할 수 있을 만한 아름답고 사랑스런 여인을 조각하기 시작했지요.

꽤 오랜 시간이 흐르고 드디어 아주 아름다운 조각품을 완성했습니다.
그런데 그 여인의 조각이 완성되고 나서 그는 그만
 그 조각과 사랑에 빠지고 말았고...
 
하루종일 그 조각만을 바라보면서 하루하루를 보냈다고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사랑의 아픔에 시달리던 피그말리온은......
아프로디테 여신의 신전(神殿)을 찾아가

자신의 사랑을 이루게 해 달라고 부탁했고...

정말 터무니없는 소원이었지요.
그렇게 공허한 소원을 빌고 집으로 돌아온 피그말리온은
슬픔에 젖어서 자신이 만든 조각을 꼭 끌어안았습니다.

이룰 수 없는 사랑을 안타까워하며 ... 

그런데 이상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항상 차디차기만 했던 조각이 오늘따라 왠지 따뜻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는 너무 놀라 한걸음 뒤로 물러섰고,
잠시 후 그녀의 입술에 키스를 했습니다.

그러자 한 가닥 따스한 기운이 그 조각의 입술을 통해
온 몸으로 스며들더니 체온이 느껴지는 것이었죠.
피그말리온은 기쁨에 넘쳐 그 여인상을 꼭 끌어안았고
잠시 후에는 심장의 고동 소리가 그의 가슴에도
 느껴졌습니다.

피그말리온은 조각이었던 그 여인과 결혼해서  행복하게 잘 살았다고 하더군요.

무언가를 간절히 바라면 결국
 그 소망은 이루어질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 피그말리온 효과:

칭찬하면 칭찬할수록 더욱 더 잘 하는 동기를 제공하는 것을
심리학에서는 피그말리온 효과 (Pygmalion Effect) 라고 하지요.
교육학에서는 이 보다 더 좋은 교육방법이 없다고도 합니다.
칭찬, 격려, 신뢰, 인정, 애정, 사랑, 긍정, 확신,

믿음이 있는 곳에서는 모든 것이 변화되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되는 것을 우리는 익히 알고 있습니다.
조각 작품에 혼을 불어넣는 마음으로...

* 그림 / 쟝 레온 제롬 (Jean Leon Gerome. French, 1824-1904) 이 그린 
            '피그말리온과 갈라테아'

 

Pet Trend Creator를 표방하는 Pet Total Brand PETSTATION의 잡지 창간호

WWW.PETSTATION.CO.KR

2003. 10. 10  PetStation Launching Party (청담동)

 

PUMA의 이미테이션 - PUNK, PAMA 로고의 머리가 참....

천수랑 정말 닮았죠?!

              

 

- 인왕산 鶴학巢소島도에서 최범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