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cil01.gif

100년만의 '3월 폭설'이 내리던 날의 <학소도>

[이번 폭설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마음으로나마 진심어린 위로를 보냅니다]

pencil01.gif

[善지식을 찾아서] 5. 수덕사 설정 스님

禪이란 '마음의 안경' 벗는거야

충남 예산군 수덕사 설정(雪靖.63) 스님의 말을 듣다 보니 짐 캐리 주연의 코미디 영화 '브루스 올마이티'가 떠올랐다.

세상에 불만이 가득했던 한 지방 방송사의 TV 리포터가 참된 행복은 자신이 만들어간다는 소박한 진실을 깨닫는다는 내용이다. 그렇다. 우리는 남을 탓하기 일쑤다. "열심히 살려고 하는데 세상이 뒷받침하지 않는다"고 한탄한다.

과연 그럴까. 설정 스님은 거울을 예로 들었다.

"맑은 거울이 있다고 칩시다. 거울은 파란 것이나 빨간 것이나 다 받아들입니다. 하지만 물건을 담아두지 않습니다. 그냥 거울일 뿐이죠. 모든 걸 분별하되 집착하지 않습니다. 우리도 그렇게 살아야 합니다. 그게 자주적 인간입니다."

스님은 중국 임제(?~867) 선사가 남긴 '수처작주 입처개진(隨處作主 立處皆眞)'을 얘기했다. 가는 곳마다 주인이 되고, 머무는 곳마다 진실되라는 말이다.

*** 자제할 줄 알아야 자유인

-독선으로 흐를 수 있겠어요.

"그게 아니죠. 내가 주인이니 모든 걸 함부로 할 수 없습니다. 우주만물이 내 것인데 감히 훼손할 수 있나요. 가래침도 뱉을 수 없고, 나뭇가지도 자를 수 없고, 물 한방울도 오염시킬 수 없죠."

-자기 것만 챙길 것 같은데….

"주인의식과 이기주의는 다릅니다. 최고의 자유인은 자제할 줄 아는 사람입니다. 내가 주인이듯 타인도 주인이잖아요. 그래서 자기를 버릴 줄도 압니다. 남을 의식해야 하는 거죠. 그게 인간다운 삶입니다."

-모순처럼 들립니다.

"순금보다 합금이 강하죠? 똑같은 이치입니다. 끼리끼리 모 여사는 건 좋지 않아요. 이익이 같은 사람끼리 모여 힘을 행사하는 건 가장 소극적인 삶입니다. 사람은 눈치보는 곳이 있어야 건전해집니다. 아니면 경거망동에 빠져요."

-눈치를 보라니요.

"비겁하라는 게 아닙니다. 합리적으로 살라는 뜻입니다. 상대를 존중하는 거죠. 그걸 모르니 서로 싸우고 짓밟고, 그렇습니다."

<중략>

예산=박정호 기자<jhlogos@joongang.co.kr>

*** 설정 스님은

불교에선 이판(수행에 정진)과 사판(행정.포교)을 구분하곤 한다. 그러나 둘을 두부 자르듯 가르기란 쉽지 않다. 사판에 함몰돼 이판을 멀리하는 스님이 없는 건 아니지만 '이사원융''이사겸수'라는 말처럼 양자는 동전의 앞과 뒤와 같다. 스님들도 공동체를 이뤄 살기 때문이다.

설정 스님은 이판과 사판을 두루 경험한 선승이다. 1955년 수덕사에서 원담 스님을 은사로 출가, 젊은 시절 혜인사.범어사 선방 등에서 수행했다. 수덕사 주지.조계종 중앙종회의장도 지냈다. 글을 멀리하는 수덕사 전통과 달리 30대 나이에 고검.대검에 도전, 서울대 원예학과를 졸업했다.

98년 종회의장에서 물러난 그는 이후 수행에 전념했다. 종단 고위직을 지내고도 일반 스님과 함께 하안거.동안거 등을 빠뜨리지 않았다. 종회의장 말기 췌장암에 걸렸던 그는 "죽어도 선방에서 죽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7년 전부터 후학들에게 불경.조사어록을 강의하고 있다.
 
2004.02.27

pencil01.gif

 

눈 속의 산수유꽃(학소도)

외롭게 핀 매화꽃이 눈에 파묻혀있다(학소도)

<설중매>

학소도 뜰에 걸려있는 새모이집

pencil01.gif

 

눈이 오면 아이들만 신나는 게 아니다 - 우리집 멍멍이들도 신바람났다

멋진 점프를 하는 <구구>

눈 위에서 장난치며 노는 서울이와 학순이

아이 신나라!

달려라 학순이!

학소도 지킴이 <구구> - 내가 바로 천연기념물 진돗개라고

pencil01.gif

pencil01.gif

`100년만의 기습폭설'

서울에 내린 눈은 3월 적설량으로는 기상청 관측이 시작된 1904년 이래 10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

 

서울 '3월 폭설'..1904년 이래 최고기록(종합2보)
'春雪' 오늘 전국으로 확산..오후부터 그쳐(서울=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4일 오후부터 서울과 경기 서북부지방에 내린눈으로 1904년 기상청 관측이래 서울의 3월 적설량이 18.2cm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3월 폭설'이 내렸다
 

이는 서울의 경우 지금까지 3월 최고적설량이었던 91년 기록(12.8cm)을 훨씬 뛰어넘는 것으로 1904년 기상청 관측이래 3월 적설량으로서는 최고치이다.

3월 폭설 왜…
3월 서울 적설량으로는 100년 만에 최대다.

4일 오후부터 자정까지 서울에 내린 눈은 18.5㎝. 지금까지는 1991년 3월 8일 12.8㎝가 3월 최대 적설량이다. 서울의 역대 1일 최대 적설량은 1969년 1월 28일 25.6㎝. ‘3월 춘설(春雪)’ 최대 기록은 86년 3월 강릉지방의 36㎝이다.

하지만 3월 서울지방에 10㎝ 이상 적설량을 기록한 폭설은 기상청 관측 이래 91년을 포함해 4차례 뿐이다.
100년만의 '3월 폭설' , 눈에 관한 기록
100 년 만의 '3월 폭설'을 맞아 눈에 관한 기록들을 살펴본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서울에 내린 18 cm의 눈은 1904년 기상 관측이시작된 이래 3월에 내린 눈으로는 가장 많은 양이다. 지금까지 3월 적설량으로 최고 기록은 지난 1991년 12.8 cm였다.

또 3월에 서울에 10 cm 이상 눈이 내린 경우는 지난 100 년 동안 4 번에그쳤는데 이 날의 폭설로 그 횟수가 5 번으로 늘어나게 됐다.

기상 관측 이래 하루 동안 가장 많은 눈이 내린 곳은 울릉도로 1955년 1월20일 무려 150.9 cm가 내렸다. 대관령은 지난 1992년 1월 31일 92.0 cm가, 서울은 1969년 1월 28일 25.6 cm가 내릴 것이 하루 동안 최대 적설량 기록이다.

또 전국에서 1 년 중 가장 이르게 또는 늦게 눈이 내린 곳은 대관령으로,1990년 10월 9일 첫눈이, 1976년 5월 5일 어린이날에 마지막 눈이 내렸다.

강옥지기자 ojkang@hk.co.kr
ⓒ[소년한국일보 03/05 14:3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encil01.gif

- 인왕산 鶴학巢소島도에서 최범석 -